행사 참관기ㅣ진심어린 대안, 질적으로 다른 세상 만들어갈 것

By | 2008-03-12T10:04:54+00:00 2008.03.12.|

4 개 댓글

  1. bj971008 2008년 3월 12일 at 10:39 오전 - Reply

    노래할 때 나와서 춤추지…. 나는 노래를 몰라서 못 췄는데.
    지하철에서 책을 찾아서 다행입니다.
    웃기는 건 술만 가져갔다는 것.

    마음의 양식인 줄 몰랐나 보죠?

  2. gonggam25 2008년 3월 12일 at 11:08 오전 - Reply

    감동적인 글이네요.^^
    역시 ‘기자’라서 그런지 ‘글빨’이~ㅋ
    헛헛한 가슴을 먹먹하게 메웠다니 괜히 기쁜 마음도 들고, 여러모로 고마운 참관기입니다.

    근데, 무화과님! 지하철이 아니라 버스거든요~ㅎㅎㅎ

  3. lighsksh 2008년 3월 13일 at 10:47 오전 - Reply

    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참관하지 못했는데…. 글만 읽어도 현장의 진중하고 푸근한 분위기가 느껴지는것 같아요^^ 참관기 감사합니다! 담에 모임이 열리면 혼자서라도 꼭 참석해야겠어요 ㅎㅎ

  4. g8327 2008년 3월 16일 at 2:56 오후 - Reply

    맥주만 가져간거 정말 웃기네요 ㅋㅋ 저라면 다 가져가서 맥주를 마시면서 책들을 읽었을텐데!!! ㅋㅋㅋ 그때 상암에서 새사연 토론하던게 생각나네요.. 그때 너무 아쉬웠는데, 시간 내서 제대로 한번 해보고 싶습니다.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