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로운 所望을 여는 한 해를 위하여

By | 2008-01-17T09:17:09+00:00 2008.01.17.|

1 개 댓글

  1. bj971008 2008년 1월 18일 at 10:32 오전 - Reply

    하하하… 선거 끝나니 처가 만세 불렀습니다. TV 뉴스를 잘 안 본다고….
    매일 8시 뉴스부터 9시 뉴스까지 보는 통에 아이들과 놀지도 않는다고 궁시렁대더니…..

    새옹지마입니다.

    이명박 정권이 안 생기고 어정쩡한 정부가 들어서면 오히려 우리가 반성해야 할 일이 없었을지도 모릅니다.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 채 헤맸겠죠.

    저는 오히려 위기의식을 안 느낍니다.
    오히려 편안합니다.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