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슈해설] ‘핑퐁 외교’에 맞먹는 북미 ‘태권도 외교’

By | 2018-07-02T18:46:10+00:00 2007.10.10.|

1 개 댓글

  1. bj971008 2007년 10월 11일 at 3:37 오후 - Reply

    조미 수교로 가는 분위기로는 딱 안성마춤입니다.
    개방이라는 측면보다 왜곡된 조선에 대한 이미지를 벗길 수 있겠군요.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