실패세력 세탁소 전락한 미래구상, 정대화 대변인에 묻는다

By | 2007-08-08T23:07:41+00:00 2007.08.08.|

2 개 댓글

  1. jjoodol 2007년 8월 11일 at 4:35 오후 - Reply

    옛말에 ‘도로묵’이라고 했던가여?

    하여튼 노빠들과 열무당, 노무현.. 정말 짜증납니다.

  2. ahapol 2007년 8월 12일 at 12:52 오후 - Reply

    적절한 분석입니다. 어떻게 판을 짜든, 국민은 안중에 없고 저희들끼리의 이권다툼만 난무하는,
    환멸스런 정치. 이런 면에서는 한나라당보다 열린우리당 세력들의 기여가 더 크다고 봅니다.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