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술 권하는 사회’를 탓하지 말라

By | 2007-07-11T10:50:06+00:00 2007.07.11.|

10 개 댓글

  1. suoangel 2007년 7월 13일 at 12:30 오전 - Reply

    허걱 빠른 입원이 필요하다니…

  2. jechoi97 2007년 7월 13일 at 9:20 오전 - Reply

    점수 계산으로 술 못 끊는 분들 많을 것 같은데요… 뭐~ 개인의 중대한 결심말고 다른 방도가 없을까요?

  3. bj971008 2007년 7월 13일 at 11:35 오전 - Reply

    알콜 중독은 자신의 의지로 해결하기가 힘듭니다. 담배와도 좀 다른 중독을 가지고 있는데, 심한 경우는 반드시 입원치료를 받아야 합니다. 강제로….

    우리나라의 경우 술에 대해 너무 관대해서 괜찮다고 치부하는 상태가 많습니다. 하지만 남자들을 보면 20% 이상이 알콜 중독에 해당할 겁니다.

    술 잘 마신다고 호걸로 보지 않으니까 조심합시다.

    또 술 마셔야 할 얘기 하고, 술 안 마시면 할 얘기 못 하는 게 아니니까 술에 의지하지 말았으면 해요.

    술은 정말 일이 끝나고 가볍게 푸는 정도로 해야 하죠.

  4. suoangel 2007년 7월 13일 at 1:07 오후 - Reply

    새사연에서 입원치료가 필요한 분들 얼굴이 막 떠오르네요.
    이분들…
    강제로 입원시켜야 하나요?

  5. roots96 2007년 7월 13일 at 1:13 오후 - Reply

    상담할 수 있는 알콜 전문가로는 누가 있을까요?

  6. gonggam25 2007년 7월 13일 at 3:32 오후 - Reply

    20% 밖엔 안된다니 의외인걸요? 성인 남성 중에서 40%는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…ㅋ

  7. bj971008 2007년 7월 14일 at 12:38 오후 - Reply

    속 쓰려서 죽겠습니다.

    점심 되서야 겨우 정신이 듦.

    세상에, 집에 오니 날이 밝아오고 있어라….

    술 먹이지 말라니까….. – -;

  8. jirmseek 2007년 7월 17일 at 12:33 오후 - Reply

    술 잠 해장국 술 잠 해장국의 악순환으로 3일간을 보냈더니 힘듭니다. 그날 잘 들어가셨어요? 이 글 보고 술 좀 자제해야겠습니다.

  9. gonbit 2007년 7월 17일 at 8:56 오후 - Reply

    저번 제주간담회날 뼈감탕 집에서,
    ‘하여간에 정기성을 가지고 먹는 술은 중독이다’라고 충격 발언을 해주시더니
    결국 정리해서 써주셨군요. ㅎㅎ

   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.
    전 17점이네요… 큰일이당. 시집 못 가겠당ㅋㅋ

  10. 2020gil 2007년 7월 18일 at 5:20 오후 - Reply

    틈날 때마다 읽어보며 반성하고 있습니다.^^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