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한겨레가 변했다”는 슬픔

By | 2006-12-20T11:44:14+00:00 2006.12.20.|

7 개 댓글

  1. bj971008 2006년 12월 20일 at 4:56 오후 - Reply

    가족이 굶주리면 조금씩 고통 분담을 하든지 하는 게 좋은데…헨젤과 그레텔의 새어머니처럼 아이들을 내쫓는 것은 답이 아닌 것 같습니다. 그냥 여기서 우리와 함께 계속 놉시다. 우리는 배신 안 때릴께요. ㅎㅎㅎ

  2. miraegrae 2006년 12월 21일 at 11:22 오전 - Reply

    안티조선운동이 아니라 한겨례구독포기운동을 벌리는 것이 더 중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….실제로 일선에서는 한겨레 구독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생겨납니다…저도 의무감으로 보던 한겨례를 이제는 끊을까 싶습니다.

  3. miraegrae 2006년 12월 21일 at 11:23 오전 - Reply

    한겨레의 변질은 노무현의 변질과 상통합니다…정확히는 6월 항쟁체계의 붕괴를 의미하는 것이죠….

  4. gonggam25 2006년 12월 21일 at 11:27 오전 - Reply

    2000만원을 댓가로 받고 한미FTA홍보책자를 간지로 끼워돌린 한겨레. 2000만원에 영혼을 판 한겨레를 옹호해야 할 그 어떤 이유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.

  5. bj971008 2006년 12월 21일 at 4:35 오후 - Reply

    하지만 그 신문마저 끊으면 답답할 겁니다. 조금 지켜보고, 대신 우리가 채찍을 휘둘러줍시다.

  6. gonggam25 2006년 12월 21일 at 5:14 오후 - Reply

    전 주변에 딴 신문으로 옮기라고 얘기하고 다니고 있습니다. 할 수 있는게 별로 없는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생각하면서…금와왕과의 인연을 정리한 유화부인의 심정이 이해가 갑니다. 넘 심각한가? ㅋ

  7. bj971008 2006년 12월 22일 at 9:49 오전 - Reply

    그럼, 무슨 신문을 보죠? 우리가 낳은 자식새끼인데 어떻게 내칩니까? 차라리 볼기짝을 흠씬 때리면서라도 제대로 키워봅시다.

   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